(주)팍스젠바이오

분자진단 제품을 연구개발 및 제조하는 벤처기업, 분자진단과 면역진단을 결합한 '키메라' 같은 MPCR-ULFA Kit 개발

(주)팍스젠바이오

사이트맵

NEWS & EVENTS

News
HOME > NEWS & EVENTS > News
[보도자료, 머니투데이] 팍스젠바이오, 'HPV 분자진단 키트' 식약처 품목허가 획득
작성자
관리자
등록일
2019.03.20 13:36
조회수
405
HPV 분자진단 키트/사진제공=팍스젠바이오


분자진단 전문기업 팍스젠바이오(대표 박영석)가 최근 PCR(중합효소연쇄반응) 검사 후 10분 만에 인유두종바이러스(HPV) 진단 결과를 확인할 수 있는 MPCR-ULFA 기술로 식약처 의료기기 품목허가(PaxView HPV16·HPV18 MPCR-ULFA Kit)를 받았다고 18일 밝혔다.

HPV는 자궁경부암을 일으키는 바이러스다. 현재까지 100여종 이상이 발견됐다. HPV 16형 및 18형은 자궁경부암·두경부암 등의 직접적 원인으로 알려졌다는 게 업체 측 설명이다.

MPCR-ULFA 기술은 팍스젠바이오가 개발한 원천기술이다. HPV뿐만 아니라 결핵 및 간염바이러스 등의 분자진단 제품에도 적용할 수 있다.

업체 관계자는 "MPCR-ULFA 기술을 이용한 분자진단 제품은 낮은 원가로도 시약을 생산할 수 있다"고 했다.

팍스젠바이오 연구소장인 이찬효 박사는 "ULFA 기술은 '광범위 측면 흐름 측정' 기술"이라며 "아울러 분자 진단과 면역 진단을 결합한 획기적인 '키메라' 기술"이라고 말했다. 이어 "기존 기술로는 DNA-DNA 교잡 반응의 결과를 확인하는 데 2시간 이상이 걸린다"며 "ULFA 기술로는 단 10분 만에 결과를 알 수 있다"고 설명했다.

[저작권자 © ‘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’ 머니투데이,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]